• 최종편집 2021-03-05(금)
 
[교육연합신문=박한석 기자] 

1.jpeg

시점확인 서비스 전문기업 '메타노니아'(대표 최세웅)가 여권정보 변환 솔루션 기업 '메이킹래 빗'(대표 최진기)과 블록체인 기반 시점보안 응용사업에 협력하기로 합의하고, 서울시 성북구 소재 메타노니아 본사에서 전략제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메이킹래빗'은 특허받은 여권정보 변환솔루션으로 외국인 관광객들이 상품을 구입할 때 부가세를 즉시 환불 정산해 주는 사후면세 환급 솔루션을 개발해 온 IT벤처기업이다. 
 
국내 중소 면세점은 여권 리더기가 없는 곳이 많아, 부가세 환급을 받으려면 매장에서 발행한 환급전표와 영수증을 갖고 출국 전 공항이나 항만에서 1~2시간씩 환급절차를 밟아야 해 외국인 관광객의 불만이 많았다.
 
메타노니아는 자체 개발한 첨단 블록체인 기반 시점확인서비스(TSA)와 분산신원확인(DID) 기술을 메이킹래빗 부가세 환급 솔루션에 우선 적용, 외국인 여행객들의 여권정보를 QR코드나 바코드로 변환해 암호화하고, 여권 리더기가 없는 면세점에서도 개인정보 유출 없이 여권정보를 안심 확인할 수 있게 상품화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메타노니아 시점확인서비스'는 금융결제, 공공문서, 전자상거래, 업무데이터, 빅데이터 가공 시 생성된 전자문서 관련 정보와 이에 따른 전자지문을 블록체인에 저장, 원본이 수정 변경됐는지 여부를 확인해 주는 블록체인 기반 플랫폼형 서비스다.
 
최세웅 메타노니아 대표는 "메이킹래빗과 손잡고 블록체인 기반 시점확인 기술을 적용한 획기적인 부가세 환급 솔루션을 완성해, 관광한국의 디지털 경쟁력을 높일 것"이라며 "앞으로 대학, 대기업, 정부기관 등과 협력해 대학입시, 학력고사, 채용시험, 공무원채용 시 필수적인 위변조 솔루션을 개발, 신뢰를 제공하는 블록체인 미들웨어 전문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체댓글 0

  • 0047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메타노니아, '메이킹래빗'과 전략제휴 체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