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3-05(금)
 
[교육연합신문=김현구 기자] 

1.jpg

서울시립청소년미래진로센터(이하 ‘하자센터’) 하자프로덕션스쿨(이하 ‘하자작업장학교’)과 꿈이룸학교, 로드스꼴라, 영셰프 스쿨 등 영등포에 위치한 4개의 미래학교가 지난 1월 29일 청소년을 위한 영등포 미래학교 네트워크 구축과 학습 공원 조성을 위한 협약을 맺었다.

학교밖 청소년들을 위한 공공적인 대안학교를 운영해 온 영등포 지역 4개 학교는 지난해 코로나19 상황에서 비대면 수업으로 빠르게 전환하며 실험해 온 각 학교의 노하우를 서로 공유하고, 코로나19 이후 재발견한 학교의 역할과 미래 교육으로의 전환을 협력해 나가기 위해 ‘영등포 미래학교 네트워크’를 결성했다.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올해 3월 17일부터 매주 수요일 어느 학교에 입학하든, 자신에게 맞는 교과를 선택해 배울 수 있도록, 4개 학교의 특화 수업을 공동 개설하고, 각 학교의 의례인 성년식, 할로윈 파티, 해남 여행에 초대해 청소년들의 공통 경험을 만들기로 했다.

영등포 미래학교 네트워크는 청소년에게 다양한 배움이 일어나도록 아카데미 개설을 하고, 학교의 담장을 허물어 지역사회의 교사와 학생의 폭넓은 교류를 도모하며, 미래 교육의 다양한 의제를 다뤄 교육 혁신의 지평을 넓히고, 학교의 필요 자원을 아웃소싱해 컴팩트하고 강한 학교로 성장하는 역할을 지속적으로 해나갈 것이다.

영등포 미래학교 네트워크의 꿈이룸학교 우소연 교장은 “인공지능과 AI가 새로운 세상을 열어줄 것이라는 미래 교육에 대한 환상에서 벗어나, 현재 청소년의 삶에 집중하며 미래 사회에 예견되는 기회와 문제를 직시하는 새로운 교육적 실험을 협력적으로 도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2월 현재 영등포 미래학교 네트워크 학교는 신입생을 모집 중이며, 모집 안내는 하자센터 홈페이지 또는 각 학교의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전체댓글 0

  • 1312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영등포 미래학교 네트워크’ 학습 공원 열린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