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3-05(금)
 
[교육연합신문=김현구 기자] 

1.jpg

국립중앙도서관(관장 서혜란)과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KISTEP 원장 김상선)은 2월 23일(화) 국제표준 식별체계인 ISNI와 국가연구자정보의 연계·공유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서면으로 진행한 이번 협약으로 국내 연구분야 창작자와 창작물의 국내외적 접근과 활용도가 더욱 용이해 질 전망이다. 
 
국제표준이름식별자(International Standard Name Identifier)는 연구자, 작가, 제작자, 실연자 등 창작 활동과 관련된 개인 및 단체의 공적신원(Public Identities)에 부여하는 16자리 국제표준 식별번호이다. 수많은 동명이인 식별과 창작물 통합 관리, 개인정보 침해 없는 국제적 통용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어 영국, 프랑스 등 해외 주요 국립도서관뿐 아니라 유튜브 등 세계적 기업도 적극 활용하고 있다. 
 
국립중앙도서관은 2016년 ISNI 국제기구에 가입한 이래, 한국저작권위원회, 영화진흥위원회 등 국내 14개 기관(학술, 문학, 음악, 영화, 미술 등)이 참여한 ISNI-KOREA 컨소시엄과 ISNI 누리집(https://www.nl.go.kr/isni)을 운영하고 있다. 
 
KISTEP은 이번 협약으로 ISNI 컨소시엄에 참여하는 15번째 기관이 되었으며, 앞으로 양 기관은 범부처 연구자정보 통합서비스인 국가연구자정보시스템(NRI)과 연계한 ISNI 신규 발급과 연구자 및 연구실적 데이터 공동 활용을 위해 협력한다. 더불어  ISNI 저자식별체계를 통해 학술자료를 보다 쉽고 정확한통합정보로 서비스하고, 국제적으로도 국내 연구자 및 연구자료의 검색과 활용이 더욱 향상될 것으로 전망된다. 
 
국립중앙도서관 관계자는 “국제표준인 ISNI를 적용해 국가차원의 연구자정보 연계와 공유 서비스 기반이 마련되었다는 점에서 이번 협약의 의미가 크다. 앞으로도 ISNI-KOREA는 국가지식정보자원 전반의 국제적 식별과 통합관리, 데이터 융합과 이용 활성화 촉진을 위해 다양한 관련 기관과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전체댓글 0

  • 4961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립중앙도서관-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 국제표준식별체계(ISNI) 업무협약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