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12(월)
 
[교육연합신문=우병철 기자] 

[크기변환]1.jpg

최근 장안대 교수채용 비리 의혹과 목원대 특정인 교수채용 의혹 파장이 채 가라앉기도 전에 조선대학교에서는 교수 공채 과정에서 특정 대학 출신자 배제 의혹에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월 25일 조선대에서는 17개 분야 교수 공채 최종 결과 발표가 있었으나 지원자들이 결과에 대해 크게 반발하고 나섰다. 

법학과에 지원한 A씨는 “어찌 된 일인지 지원자들에 대한 논문심사가 블라인드 심사가 아닌 기명 심사로 진행되었으며, 전공교수가 아닌 무자격 심사위원들이 심사를 진행했다.”며 절차상의 하자를 들며 이의를 제기했다. 

뿐만 아니라 지원자 A씨는 “어떻게 정보를 입수했는지 면접위원이 면접 과정에서 지원자의 시간강사 시절의 강의평가를 ‘최하위’라고 적시하면서 다른 심사위원들과 지원자들 앞에서 지원자를 모욕했다. 이는 개인정보보호법 위반일 뿐만 아니라 의도적인 명예훼손이다.”라고 분개했다. 

같은 과에 지원한 또 다른 지원자 B씨도 면접 과정에서 “지원자가 법학 외에 공학박사 과정을 수료한 이력을 문제 삼아 면접위원들이 부정적인 질문을 던져 모멸감을 느꼈다.”면서 “융복합시대에 융합전공을 강조하는 대학에서 있을 수 없는 어처구니없는 질문이었다.”라고 토로했다. 

이와 같은 석연치 않은 면접심사 과정에 대해 지원자들은 “학과장을 중심으로 모교(조선대) 출신 지원자를 배제하기 위해 일부 교수들이 주도한 조직적이고도 불공정한 심사였다”라고 주장하고 있다. 

모교 출신인 이들 지원자들은 조선대의 법학과 교수 채용에서 오래전부터 모교 출신을 배제해왔던 전례가 있었다면서 이번 공채 과정 역시 모교 출신 지원자를 배제하기 위해 수단을 가리지 않는 심각한 관행의 일부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학과장 C씨는 심사 절차에는 문제가 없었다고 해명하고 있으며, 비전공 교수로서 면접위원으로 참석한 교수 D씨는 자신이 비전공자이기는 하지만 채용 전공(행정법)과 전혀 관련이 없는 것은 아니라면서 심사의 공정성에 문제가 없었다고 반박하고 있다. 

이에 대해 이 대학 동창회 동문들은 “70년이 넘는 전통 있는 명문 학과에서 타교 출신들을 교수로 뽑아 놓으니 이런 불법적인 일도 서슴지 않고 모교 출신자들을 배제하고 있는데, 이 같은 행위는 동문들에게 모욕감을 주는 행위”라면서 “이번 결과에 대해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같은 논란에 대해 학교 이사회에서는 공식적인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으며, 지원자들은 “불공정한 교수채용 과정에 대해 교육부에 진정도 하고 국가권익위원회에 진상조사를 요청하는 등 적극적으로 대처하고 있으며, 불공정한 심사를 주도한 면접위원의 사과와 채용심사 무효화가 이행되지 않는다면 소송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이어서 이번 논란이 쉽사리 가라앉을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전체댓글 0

  • 3230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조선대 교수공채 잡음…“모교 출신은 안 돼” 논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