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19(일)
 

[교육연합신문=안용섭 기자] 

2021082321301521169_1629721816_0016195386.jpg

 

지난 8월 17일 교육부의 ‘2021년 대학 기본역량 진단’ 가결과 발표에서 인하대학교가 탈락하면서 이에 따른 후폭풍이 점점 더 거세지는 양상이다. 

 

국회에서도 이번 교육부의 부실 평가와 관련해 교육부에 대한 질타가 이어지는 등 정치권도 여야를 막론하고 평가 결과의 부당함을 지적하고 나섰다. 

 

인하대학교총학생회 동문회는 8월 23일(월) 오전 10시 30분 교육부 세종청사 앞에서 '2021년 대학 기본역량 진단'에 대한 이의제기 수용과 공정한 재평가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부를 항의 방문해 항의서한을 전달했다. 

 

이날 인하대총학생회 동문회는 항의 서한문에서 "이번 진단은 원칙도 기준도 없는 엉터리 평가이며 수도권을 역차별한 평가다. 또한 평가 외적인 요소가 개입된 불공정한 평가"라며 "이와 같은 평가 가결과를 인하동문을 비롯한 인하구성원 그리고 인천지역 시민사회와 정치권은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라고 밝혔다. 

 

인하대는 교육부가 주관한 2017년 ACE+ 대학자율역량강화 지원사업에 선정돼 4년간 총 사업비 69.7억 원을 지원 받았다. ACE+사업은 ‘잘 가르치는 대학 육성’을 목표로 사업계획서상 학부교육발전역량과 발전계획을 평가해 선정하는 사업이며 “사업계획서 제출 시 제출한 사항을 사업 종료 시(2021년 2월)까지 지켜야 함을 의무”로 하고 있다. 

 

교육부는 ACE+사업에서 '사업계획 내용(질적 수준) 유지'라는 지침을 내렸고 인하대는 이를 충실히 수행해 ACE+사업 결과에 대해 2021년 5월 우수한 평가 결과를 받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같은 기간 대학기본역량 진단에서는 '교육과정 개선'에 대해 낙제점을 주는 것은 모순이라는 것이다. 

 

게다가 인하대는 지난해 교육부가 진행하던 대학혁신지원사업 1차년도 성과 평가에서 A등급을, 대학지원사업인 BK21 사업에선 전국 9위를 차지했다. 이처럼 1년 전 평가에서는 연구역량 국내 10위권 학교로 평가받은 학교가 단 1년 만에 기본역량이 급격히 하락해 낙제점에 가까운 점수를 받았다는 사실은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 없는 결과다. 그러나 교육부는 이같은 결과에 대해 평가 기준과 근거조차 밝히지 않고 있다. 

 

인하대총학생회 동문회는 "이번 평가의 공정성에 의구심이 드는 것은 이뿐만이 아니다. 한진그룹 조원태 회장의 학위를 교육부가 취소한 것과 관련해 행정소송이 진행되는 상황이 평가에 반영됐을 수 있다는 의혹이 언론을 통해 보도됐다. 이는 정성평가에서 평가 외적인 요소가 반영된 것이 아닌가라는 합리적인 의심을 갖게 만든다. 교육부와 행정소송 등으로 눈 밖에 난 인하대가 교육부의 '살생부'에 오르게 된 것이라는 의혹을 갖게 한다."라고 밝혔다. 

 

인하대총학생회 동문회는 "교육부가 인하대의 이의제기를 무겁게 받아들이고 공정한 재평가를 진행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 만약 이의제기 수용과 공정한 재평가가 진행되지 않는다면 우리는 인하대학교 학생, 동문, 교직원 그리고 시민사회, 정치권과 함께 교육부를 상대로 지속적인 규탄 행동에 돌입할 것임을 강력히 경고한다."라고 역설했다.


전체댓글 0

  • 5119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인하대 '재정지원 탈락 사태' 파장 일파만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