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4(화)
 

[교육연합신문=이기호 기자] 인간의 환경 파괴가 지구촌 생존을 위협하고 있는 지금, 예술은 어떤 목소리를 낼 수 있을까? 예술과 기술, 연구와 비평, 디자인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모여 환경위기 극복을 위한 고민한 결과를 선보이는 전시가 마련됐다.

 

포스터.jpg

문화체육관광부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이 오는 19일부터 5월 19일까지 한 달간 ACC 복합2관에서 2021 ACC_R 레지던시 결과 발표전 ‘바이오필리아(생명사랑), 그 너머’를 개최한다.

 

핵심 주제인 ‘생명사랑, 그 너머’를 주제로 4개 분야 22명의 국내외 창·제작 및 연구자가 교류하고 사유한 결과를 펼쳐 보이는 자리다.

 

융·복합 기술 기반 작품, 전통공예의 현대적 해석 작품, 학제 간 융합 연구 및 비평, 아시아 공동창작 공연 연구물 등 생명사랑을 다양하게 풀어낸 작품 19편을 만날 수 있다.

 

전시는 문화창조원 복합2관 1층을 다양하게 활용, 인간과 다양한 생명체가 살아가는 지구의 표면이자 지구의 모든 생명체가 거주하는 한정적 지리 구역인 전토층을 표현했다. 이 하나의 층위에선 인간이 파괴한 생명과 그 너머의 존재가 평등하게 공존하는 전제조건을 보여준다. 생명사랑에서 나아가 나와 세계, 예술과 기술의 관계성의 논의를 통해 더 나은 삶을 탐구한다.

 

오는 21일엔 문자 연구(다이얼로그) 참여자가 연구한 결과물을 발표하는 원탁회의도 열린다. 이 자리에서 주제, 작가, 기술 분야 연구 논문을 발표한다. 유사한 분야를 연구한 창작부분 참여자 발표 역시 곁들여진다. 행사는 ACC 유튜브 채널로 생중계될 예정이어서 실시간 토론과정을 지켜볼 수 있다.

 

ACC는 이번 전시를 위해 문자 연구(다이얼로그), 디자인, 창작자(아트&테크놀로지), 공연(시어터) 분야의 창·제작 및 연구자를 선발해 지난해 12월부터 올 4월까지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참가자는 사업 기간 동안 광주에 머물며 5·18민주화운동에 기반을 둔 역사 연구, 연구 및 결과물 제작에 필요한 개별 전문가 연결, 생각 공유 연수회 등의 프로그램을 통해 각자의 창·제작 작품과 연구 결과물을 완성했다.

 

전시 관람은 무료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ACC 누리집(http://www.acc.go.kr) 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의: ☎ 1899-5566)

 

지난 2016년 시작한 ‘ACC_R 레지던시’는 국내외 대상 공모로 선정한 전문가들의 새로운 창작과 실험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2022 ‘ACC_R 레지던시’는 5월께 공모할 예정이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이강현 전당장은 “그 어느 때보다 생명존중의 중요성을 절감하는 시기에 다양한 분야의 창작자가 모여 우리의 미래를 함께 고민하는 자리를 갖게 돼 의미가 남다르다”면서 “앞으로도 ACC는 국내외의 예술가와 연구자 간 교류를 촉진하고, 새로운 콘텐츠 창·제작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체댓글 0

  • 4516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다시 ‘생명 존중’, 亞전당 ‘바이오필리아, 그 너머’ 전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