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5(월)
 

[교육연합신문=이기호 기자] 광주광역시 하남중앙초병설유치원이 28일 다문화유아 건강검진의 어려움을 해소하고자 찾아오는 건강검진 서비스를 운영했다.

 

28일 하남중앙초병설유치원에 따르면 모든 영유아는 건강한 성장을 위해 검진시기별로 꾸준히 영유아 건강검진을 의무적으로 받아야 한다. 하지만 외국국적 유아는 의사소통이 원활하지 않아 영유아건강검진 문진표 작성과 정확한 건강검진을 받는 데 불편함을 호소해 왔다.

 

이에 하남중앙초병설유치원 박상석 원장과 삼선의원 윤보선 원장은 원내 다문화 유아의 건강 및 발달상황을 확인할 수 있도록 ‘찾아오는’ 영유아건강검진 협약을 맺었다.

 

삼선의원 윤보선 원장은 “중간 전입 외국국적 유아를 위해 2학기에 또 한 번의 건강검진 기회를 제공해 다문화 유아가 밝고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꾸준히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하남중앙초병설유치원은 재원 유아 전체가 외국국적인 고려인으로 구성돼 있다. 또 광주시교육청 산하 최초 유치원 한국어학급을 개설해 중도입국·외국인 유아에게 한국어, 한국문화 교육 및 유치원 생활적응을 지원하고 있다. 하남중앙초병설유치원만의 특별한 이야기는 ‘좌충우돌 한국어학급의 특별한 이야기(박한아 외, 2021년)’책에 자세히 나와 있다.

전체댓글 0

  • 6037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광주광역시 하남중앙초병설유치원, 찾아오는 건강검진 서비스 운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