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5(월)
 

[교육연합신문=조만철 기자]

 

폭우로 불어난 계곡물에 휩쓸려 30여 미터 가량을 떠내려가다 삼각주에 고립된 물놀이객이 경찰과 소방의 도움으로 구조됐다.

 

광양경찰서(서장 장진영)에 따르면 지난 2일 오후 3시경 전남 광양시 진상면 소재 어치계곡에서 급류에 휩쓸려 삼각주에 대피한 부자를 구조했다고 전했다.
 
이날 ‘계곡에 사람이 빠져 떠내려가고 있다’는 신고를 받은 진상파출소 경찰관들은 즉시 구명환과 로프를 이용해 물 속으로 들어가 구조 작업을 실시했다. 이후, 후속으로 도착한 119구급대와 합동으로 구조 작업을 이어나가 부자를 안전하게 구조했다.
 
당시 현장 조치를 실시한 신종호 경위는 “자칫하면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할 수 있는 긴박한 상황이었다. 신속한 구조 작업으로 큰 피해를 예방할 수 있어 다행이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광양경찰은 계곡에 비치된 구조 장비와 화장실 불법 카메라 점검을 통해 여름철 물놀이 사고와 성범죄 예방에 앞장서고 있다.

 

전체댓글 0

  • 1052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광양경찰서, 신속한 조치로 급류에 휩쓸린 물놀이객 구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