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5(월)
 

[교육연합신문=이기호 기자]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EPIS)의 ‘식품숙련기술 대물림 교육’ 공모에 선정된 호남대 산학렵력단과 외식조리학과는 오는 8월 6일 프로젝트 참여 수강생 30여 명과 함께 경남 함양의 인산가를 방문한다.

 

업구절판 수.jpg
구절판 수업 / 호남대 제공

 

수강생들은 인산가 김윤세 회장으로부터 코로나시대 자연치유로 면역력을 높이는 방법 등 건강특강을 들은 후 진액류 장류 죽염을 만드는 제조장 공장을 방문해 식품의 제조과정을 한눈에 파악하게 된다. 

 

특히 죽염공장에서는 故 인산 김일훈 선생이 처음 만든 천일염이 죽염소금으로 탄생되는 과정을 살필 수 있어 죽염제조과정의 궁금증을 풀 수 있게 된다.

 

이밖에 지난해 오픈한 웰니스 호텔에서는 인산 소금을 활용한 다양한 음식을 체험하며 자연주의 건강법을 익히게 된다.

   

이번 프로젝트에서는 천진암 정관스님의 막된장 담그기, 최영자 광주시무형문화재17호 남도의례음식장의 육포와 전통뿌리약과, 오희숙 명인의 부각, 심은 전국떡명장의 모찌, 이미숙 자연음식연구소장의 다식구절판, 김순례 화순향토음식연구회장의 보리쌀집장, 깻묵장 등 잊혀져간 전통식품의 맛이 전수된다.

 

한편, 지난 5월 20일 개강해 4개월간 진행되는 2022 식품명인 대물림프로젝트는 식품 명인들에게 식품숙련기술 노하우를 전수 받아 창업이나 상품기술력을 높이는 데 주력하고 있다. 

전체댓글 0

  • 8696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호남대 식품명인 대물림 프로젝트, 경남 함양 인산가 탐방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