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3-03(수)

글로벌
Home >  글로벌

실시간 글로벌 기사

  • [Michael의 SAT MATH 강의노트] 제6강
    [교육연합신문=Michael SAT전문강사] < 자료제공 : 미국조기유학 아너즈(HONORS) 유학원 >
    • 글로벌
    • SAT특강
    2012-10-09
  • [Michelle의 SAT English 강의노트] 제5강
    [교육연합신문=Michelle SAT전문강사] < 자료제공 : 미국조기유학 아너즈(HONORS) 유학원 >
    • 글로벌
    • SAT특강
    2012-09-27
  • [Judy & Dan의 유학칼럼] 미국조기유학, 보딩스쿨이 좋을까? 데이스쿨이 좋을까?
    [교육연합신문=강수길(Daniel Kang) 칼럼] 미국조기유학을 준비하는 학부모와 학생입장에서 제일 고민을 많이 하는 부분이 유명 보딩스쿨로 유학을 가는 것이 좋을지 명문학군의 데이스쿨로 유학을 가는 것이 좋을지에 대한 고민이다. 그렇다면, 이러한 고민에 대한 대답을 미국 대학 입시제도에서 찾아보는 것이 의미가 있을 것이다. 미국 대학입시에서는 한국대학입시와 달리 고교졸업예정자들에게 GPA내신성적과 SAT점수외에 AP또는 IB과목의 점수를 요구한다. 미국고교생들에겐 AP과목 점수를 요구하게되는데, 이 점수들은 고등학교 과정을 끝낸 학생들이 대학교 1~2학년 수준의 수업을 듣고 학점으로 만들어 내는 점수이다. 미국 상위권대학들은 대학지원자들에게 이 AP 수강 과목 점수를 표시해달라고 원서에 최대 9과목의 점수를 요구하는 빈 칸이 제시되고 있다. 따라서 학생의 능력이 혼자힘으로 각 과목별로 월반하여 고등학교 9~12학년 과정을 10학년 또는 11학년때 까지 끝내고 11~12학년때는 대학교수준의 과목인 AP과목을 수강할 만큼의 역량을 갖추고 있는 학생이라면, 명문 보딩스쿨을 노려보는 것도 괜찮다고 할 수 있겠다. 그런데 대부분의 조기유학생의 입장에서는 영어조차도 미국학생들 평균보다 못한 입장에서 혼자힘으로 공부하여 월반하여 AP과목을 수강한다고 하는 것은 쉽지 않은 일들이다. 따라서 탁월한 공부능력을 겸비한 학생이 아니라면, 명문학군의 데이스쿨을 다니고 방과 후에 현지에서 체계적인 시스템이 잘 갖추어진 학원에 다니며 성적관리 도움을 받는 것이 유리하다. 유학생 입장에서 다행인 것은 미국 학생들은 한인교포 학생들이나 유학생을 제외하면 교육열이 한국보다 높지 않아서 학원에 다니는 학생들이 거의 없다. 그래서 조기유학생 입장에선 현지에서 좋은 학원을 다닐 수만 있다면 미국이 한국보다 성적관리하기가 한국보다 훨씬 수월하다. 당연히 한국 출신의 미국조기유학생들이 미국명문대 들어가기가 동일조건에서 한국에서 한국학생들과 경쟁하여 한국 명문대에 들어가는 것보다 미국이 훨씬 유리하다. 이러한 이유 때문에 많은 한국의 중산층 학생들이 미국조기유학을 선택하고 하는 것이다. 그런데, 최근의 미국 대학입시는 고교생들에게 공부 외에 Extra Curricular Activity, Work Experience, Internship, Special Talents or Skills에서 HONORS수상경력 등의 스펙들을 다양하게 의무적으로 요구하고 있다. 이러한 스펙관리를 미국고교생이 제대로 준비하려면, 보딩스쿨보다는 미국대도시 주변의 스펙관리를 잘 할수 있는 교육 인프라가 잘 갖추어진 명문학군(예를 들어 미국 수도인 워싱턴 디시 근교처럼)에 있는 데이스쿨로 유학을 가는 것이 바람직하다. 참고로 이러한 최근의 미국 대학입시변화의 영향으로 미국은 같은 주(State)안에서도 명문학군과 비명문학군 간의 부동산 가격이 배 이상 차이가 나는 경우도 허다하다. 한편, 미국 명문 보딩스쿨들이라함은 9학년~12학년 학생들에게 해당되는 것이고 8학년이하에서는 명문보딩스쿨이라는 개념이 특별히 존재하지 않는다. 따라서 조기유학생이 유학가기전에 한국 중학교에서 내신 성적이 전교 1,2등을 다투며 한국에서 토플시험을 IBT기준 120점 만점에 110점이상 취득한 상태이고 수학과목의 성적이 자기학년보다 2년 정도 앞서가는 진도에서도 만점을 맞을 정도의 실력을 겸비한 학생이고 음악, 미술, 체육 등에서 별도의 레슨 없이 수상경력을 만들어 낼 만큼의 다양한 공부 외의 자질을 이미 겸비한 학생이라면 미국 명문 보딩스쿨도 노려볼만 하다. 그러나 이 정도의 학력스펙을 갖추지 못한 학생이거나 예체능 수상경력관리를 별도의 레슨 없이 준비가 불가능한 학생들은 보딩스쿨 보다는 명문학군의 데이스쿨로 유학을 가는 것이 바람직하다. 대부분의 미국 명문학군 학교들은 주변에 좋은 학원뿐만 아니라 예체능 레슨 시스템과 수상경력관리를 위한 각종대회가 많이 준비되어 있어서 대입 스펙관리가 보딩스쿨보다 유리하다는 장점이 있다. 그런데, 미국 명문학군의 데이스쿨로 조기유학을 가면 '홈스테이는 어떻게 좋은 집을 구할까?' 라는 염려를 하는 학부모들이 많이 있다. 그래서 최근에 한국의 검증된 어떤 관리형 유학원은 현지에 홈스테이 코디네이터를 두고 미국중산층 지역의 안전한 고급주택을 선별하여 홈스테이 주인의 동의를 얻어 주인댁의 지문(Finger Printing)을 채취하여 관할 경찰서에 조회를 거쳐 신분이 검증된 집에만 홈스테이를 알선하는 좋은 유학원들도 있다. 그리고 명문학군의 홈스테이집들은 대부분이 고학력자 집이 많아서 집에서도 고급영어를 훈련받을 수 있는 장점들이 있다. 운이 좋으면, 현직 교사집이나 박사학위를 가진 교수집에서도 홈스테이를 하며 공부에 도움을 받을 수 도 있는 것이다. 이런 중산층 집들이 왜 굳이 홈스테이를 하려할 까?이는 미국 중산층 가정들이 사회봉사차원에서 홈스테이를 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반기문 UN사무총장도 고등학교 시절인 1960년대에 미국에서 홈스테이를 한 경험이 있는데, 이때의 미국가정과 사회에 대한 좋은 경험과 이해가 반기문 총장을 오늘날의 세계적지도자로 이끌어준 좋은 계기가 되었다고 한다. 그 뿐만 아니라 5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그때의 홈스테이와 좋은 인연을 이어가고 있는 것이다. 또한, 조기유학생들은 현지에서 '아프면 어떻게 하나?' 하는 염려를 할 수 있는데, 좋은 홈스테이를 연결해주는 검증된 관리형유학 시스템은 조기유학생이 유학 중 아프거나 다치게 되면, 현지병의원에 주치의 제도를 두어 부모님 대신에 현지에서 병원치료나 약국이용 등을 완벽히 지원해 주고 있기도 하다. 그리고 조기유학생의 성적관리를 위해 현지 학원도 운영하며 유학생들의 성적관리도 해 주고 있다. 위에 열거한 내용들을 잘 살펴보고 미국조기유학을 준비한다면 성공적인 조기유학을 해낼 수 있을 것이다. < 자료제공 : 미국조기유학 아너즈(HONORS) 유학원 >
    • 글로벌
    • 조기유학
    2012-09-26
  • [Judy & Dan의 유학칼럼] 미국조기유학의 실제와 미국입시전략
    [교육연합신문=강수길(Daniel Kang) 칼럼] 이번 글에서는 미국 조기 유학을 가기에 적정한 시기와 현명한 학교 선택요령 그리고 조기유학생의 미국 대학입시 준비과정에 대해 다루어 보고자 한다. 먼저 많은 학부모님들이 제일 궁금해 하는 것 중의 하나가 “미국 조기유학은 몇 학년 때 가는 것이 좋을까요?”이다.여건이 허락한다면 초등학교 5~6학년 때 가는 것이 제일 좋다.그 이유는 학생이 한국에서 초등학교 4학년 정도가 되면, 고급 한국어가 빌딩 업이 된다. 그리고 한국 초등학교의 교과목 진도가 미국보다 빨라서 기초학력이 미국학생들보다 탄탄하여 유학 시에 성적관리가 용이한 장점이 있다. 그리고 나중에 미국 명문대학을 가려면 9~12학년 성적이 대단히 중요하며, 9학년이 되기 전까지 유학생의 입장에서는 미국 상위권 학생들의 Academic한 영어능력을 따라 잡아야 하는데, 이런 고급 영어를 빌딩 업을 하려면 유학생이 미국학교에 와서 평균3~4년의 시간이 소요되어야 거의 미국학생들과 동등한 수준의 영어를 빌딩 업 해낼 수 있다. 그래서 9학년이 되기 3~4년 전인 5~6학년이 가장 좋은 시기이다.그러나 실제로는 조기유학생의 상당수가 중학생 이상이 되어서 유학을 선택한다.만약, 이처럼 부득이 뒤늦게 유학을 가게 될 경우에는 혼자서 공부해서 영어와 성적관리 두 마리 토끼를 잡으려는 것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 따라서 이럴 경우엔 최근 검증된 관리형 유학 프로그램이 몇 몇 있는데, 그런 관리형 유학 프로그램의 도움을 받아서 유학을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이런 관리형 유학 프로그램은 잘만 선택하면,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을 수 있다.그러면,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관리형 유학에 대해 알아보기로 하자. 관리형 유학이라 함은 크게 두 가지로 나누어 볼 수가 있다.하나는 교육 전문가가 아닌 일반인들이 유학생들을 하우스형 기숙사에 소수의 숫자로 데리고 있으면서 학생들의 생활 관리를 해 주고 과외는 일반 대학생들에게 아르바이트로 부탁하는 시스템이다. 또 하나는 미국에서 중고등학생들을 대상으로 대학입시를 10년 이상 다루어 보았고 미국에서 교육 관련 기관(학교 또는 교육청 등)에서 종사한 충분한 경륜을 가진 미국교육전문가가 현지에서 규모 있는 SAT학원과 과외학원을 운영하며 홈스테이형 관리형유학을 하는 시스템이다. 후자의 경우가 바람직한 관리형 유학시스템인데, 그런 프로그램은 미국에서도 매우 드문 케이스라 발품을 많이 팔아야 그런 좋은 관리형유학 프로그램을 만날 수가 있다.후자의 관리형 유학프로그램은 조기유학생이 미국에 도착하면 공항에서 학생들을 안전하게 픽업하여 미리 준비된 안전한 한인교포 또는 백인 홈스테이 집에 데려다 준다.(요즘 어떤 관리형유학프로그램은 학생들의 안전한 홈스테이 생활을 위해 주인집 식구들의 지문까지 채취하여 미국 관할 경찰서에 신원조회를 마친 후에 홈스테이 계약을 하게 해주는 깐깐한 관리형 유학 프로그램도 있다.) 그리고 학기가 시작되면 등하교는 홈스테이 주인들이 자가용으로 하게 해주고 학교에 갔다가 오후 3시경 수업이 끝나면, 유학원에서 학생을 픽업하여 현지의 진학지도 SAT학원에 데려와 매일같이 하루 3~4시간의 과외를 시켜준다. 그리고 저녁이 되면 홈스테이 집에서 학생을 픽업해 가는 시스템이다. 방과 후 교육내용은 주로 성적관리를 위한 Homework도움과 선행학습 그리고 AP과목시험준비, TOEFL, SSAT, SAT I, SAT II 등이다. 그리고 영어실력이 부족한 학생들에게는 ESL수업을 통해 영어능력을 단기간에 향상 시켜주는 노력들을 하고 있다. 실제로 이런 검증된 관리형 유학 프로그램을 잘 활용한 많은 미국 조기유학생들은 한국에서 학교성적이 중간 정도 밖에 되지 않았던 학생들이었으나 오히려 미국에 와서 관리형 유학 프로그램을 통해 미국 명문대학에 진학한 학생 숫자가 대단히 많이 있다. 그 비결은 한국의 경우엔 전국의 모든 학생들이 학구열이 대단히 높고 모두가 개인과외 또는 학원을 다니며 똑같은 환경에서 치열하게 경쟁해야 하다 보니 서로가 힘든 상황이고 이런 치열한 경쟁구도 속에서 살아남아서 학생이 원하는 대학을 가는 것이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 그러나 미국에서 미국 중고교 학생들이 평균적으로 한국 조기 유학생들보다 실력이 나은 것은 영어뿐이다. 그 외 나머지 교과목은 한국학생들의 평균학력이 훨씬 우수하다.그리고 미국 학생들은 문화적 차이로 한국처럼 학원을 다니는 백인 학생은 매우 드물다. 그래서 검증된 규모 있는 학원도 미국에는 거의 없는 것이 현실이다. 그래서 한국 조기유학생이 미국현지에서 검증된 관리형 유학 프로그램의 도움을 받으면 현지에서 어렵지 않게 길지 않은 시간에 영어 능력 향상은 물론 학교성적 향상을 꾀할 수 가 있는 것이고 한국에서보다 훨씬 쉽게 미국 명문대학들로 진학을 할 수 있는 것이 현실이다. 이번에는 미국 조기 유학 시 학교를 선택하는 요령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다. 첫째로 최근에는 유학생들이 전통적 명문사립 보딩스쿨 보다는 명문학군의 데이스쿨 사립학교를 선택하는 것이 대세이다. 10년 전의 미국사립학교 보딩스쿨 랭킹표에 의존하여 학교를 선택하는 것은 어리석은 선택이다. 최근의 미국 대입제도는 예전과 달리 상당히 바뀌었기 때문에 전통적 명문학교 보다는 현재 명문학군의 데이스쿨 사립학교로 입학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 어차피, 아무리 명문사립학교라고 하더라도 미국상위 50위권 내의 대학교에 들어가는 학생은 내신 성적이 상위10~15%안에 머물러야 가능하다. 그러므로 상위10~15%안에 들어갈 자신이 없으면, 절대로 최고 명문 보딩스쿨에 들어가면 안 된다. 또한, 최근의 미국 대학입학 선발 기준이 학교성적, SAT성적 외에 다양한 Activity에 의한 가산점이 대입에 중요한 역할을 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보딩스쿨 학생들은 데이스쿨 학생들 보다 불리하다. 따라서 다양한 Activity를 할 수 있는 교육 인프라가 잘 구성되어 있는 명문학군 사립 데이스쿨이 바람직하다. 두 번째로 본인의 능력을 고려하여 내신 상위 10~15%안에 들어갈 수 있는 학교를 선택하는 것이 유리하다. 세 번째로 자신의 취약한 과목에 대해 체계적인 과외를 받을 수 있는 신뢰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있는 지역의 학교를 선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네 번째로 유학생의 취약점인 사회봉사활동, 예체능활동, 문학 활동 등의 Activity를 연결해 줄 수 있는 전문적인 교육 컨설턴트의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지역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다섯 번째로 치안이 안전한 지역을 골라서 가야한다. 여섯 번째로 고등학교의 복잡하고 어려운 선택 과목선택과 성적에 따른 과목별 Level조정 등에 대해 수시로 조언 받을 수 있는 전문 교육 컨설턴트의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지역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일곱 번째로 사립학교에 개설된 GT레벨(영재반)의 과목 수강학생들의 비율(%)를 확인하고 학교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좋은 학교일수록 이 비율이 높다. 여덟 번째로 사립학교에 개설된 AP과목이 몇 개 있는지를 파악하고 학교를 선택하라.좋은 학교일수록, AP과목이 많이 개설되어 있다. 아홉 번째로 미국대입 시험 전형 시 충분한 대학별, 전공별 수험정보와 그에 따른 에세이, 포트폴리오, 인터뷰, SAT시험 준비 등의 도움을 받을 수 있는 미국대입전문가의 진학지도 컨설팅을 받을 수 있는 지역을 선택하여야 한다. 이번에는 미국 명문대 입학을 위해 유학생이 미국 고교에서 준비해야 할 내용을 알아보겠다. 1) Toefla. 면제 대상 학생:* 미국 고등학교에서 11,12학년을 다녔고, SAT I 영어부분에서 550점 이상 받은 학생* 미국 고등학교에서 4년 이상 다닌 학생 2) Official Transcript(학교성적)미국 명문대 진학을 위해선 고교 4년 동안 최소 Honors Level 또는 GT Level에서 All 'A'에 1과목정도 ‘B’ 이상이어야 하고 AP를 최소 3~5개 과목 이상에서 ‘A’ 또는 ‘B’ 이상을 유지해야 유리하다. 3) SAT 점수a. SAT I : Critical Reading 800점, Math 800점, Writing 800점 총점 2,400점 만점으로 되어 있으며, 이 중 많은 대학들이 Writing은 2003년 이후에 추가된 과목으로 데이터가 부족해 CR과 Math 2과목 성적을 주로 고려함.미국 아이비리그 대학들을 가려면 3과목 기준 2,400점 만점에 최소 2,250점 이상은 되어야 응시해 볼만하다. b. SAT II : 주요 3과목은 Math Level I Calculus 또는 Level II Calculus, 3Lab(화학,생물학, 물리학)과목이나 World History 등의 인문계 과목, 외국어 중 2과목 이렇게 3과목이다. 대학에서는 3과목을 요구하지만 할 수 있으면 10개 과목이라도 응시할 수 있다. 이 시험은 주요 6개 대학을 목표로 할 때만, 응시하는 것이 좋다. 4) Extracurricular Activity(과외활동)미국 상위권 50위 내의 대학에 가려면, 9학년부터 학교클럽활동이나 사회봉사활동 등에 열심히 참여하여야 한다. 특히 스포츠 활동, 각종 봉사, 예체능 분야 수상 경력 등은 대단히 중요한 가산점 역할을 한다. 5) Leadership Quality(지도력)학생회장, 운동부 주장, 각종클럽활동 회장, 편집장 등의 경력은 대입에서 가산점을 부여받는다. 6) Special Talents or Skills (특수 재능 또는 특기에 대한 수상경력)음악, 미술, 요리, 사진, 수학, 문학 등 어느 분야에서건 수상경력이나, 연주경력, 오케스트라 활동경력 등이 있으면 대입에 가산점이 부여된다. 7) Personal Statement(에세이)미국 대입에서 대단히 중요한 역할을 한다. 특히, 미국식 문장으로 표현함에 어색함이 없어야 한다. 유학생이 공을 들여 준비해야할 부분이다. 8) Interview인터뷰 역시 한국식 영어가 아닌 미국식 영어로 완벽하게 자신의 생각을 논리 정연하게 피력할 수 있어야 한다. 역시, 당락의 중요한 요소가 된다. 9) Recommendation(추천서)자기를 가장 잘 이해해 주는 선생님들께, 2개 정도를 부탁하는 것이 좋다. 10) 기타 그 외, 자신이 직접 쓴 책이나, 신문, 잡지 등에 게재되었던 기사내용, 자신의 봉사활동을 담은 DVD, 개인 웹 사이트등도 자신의 능력을 보여주어 가산점으로 작용된다. < 자료제공 : 아너즈(HONORS) 유학원 >
    • 글로벌
    • 미국입시전략
    2012-08-29
  • [Michael의 SAT MATH 강의노트] 제5강
    [교육연합신문=Michael SAT전문강사] < 자료제공 : 미국조기유학 아너즈(HONORS) 유학원 >
    • 글로벌
    • SAT특강
    2012-08-28
  • [Michelle의 SAT English 강의노트] 제4강
    [교육연합신문=Michelle SAT전문강사] < 자료제공 : 아너즈(HONORS) 유학원 >
    • 글로벌
    • SAT특강
    2012-08-11
  • '어학연수, 일자리, 주거' 한 번에 해결하는 미국 오페어
    [교육연합신문=우병철 기자] 워킹홀리데이 비자로 어학연수를 떠났다가 주거비, 식비 문제로 공부는 뒷전인 채 일만하다가 귀국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이에 급여와 학업 지원비, 숙식을 지원받으며 미국에서 일과 어학연수를 동시에 할 수 있는 ‘오페어(Au Pair)’ 인기가 날로 높아지고 있다. 오페어란 어린 자녀가 있는 외국인 가정의 초청을 받아 가족과 함께 거주하며 아이를 돌보는 사람으로 미국 국부무가 규정한 워킹홀리데이와 홈스테이가 혼합된 문화교류프로그램이다. 최근 각광받고 있는 미국 오페어, 유학전문기업 edm유학센터(www.edmuhak.com)의 서동성 대표 도움으로 각 단계별 준비방법을 알아본다. 지원서 작성 오페어 준비의 가장 첫 단계는 지원서 작성이다. 지원서는 온라인 신청서와 여권사본, 운전 면허증 사본, 건강검진 서류 등의 규정된 첨부서류로 구성된다. 자기소개와 아이를 돌본 경험, 업무능력과 의지 등은 호스트 가정이 오페어를 선정하는데 있어 중요한 요소들을 파악하는 가장 기본적인 수단이기 때문에 성공적인 외국인 가정 초청(Matching 이하 매칭)을 위해서는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 최근에는 수속 대행 유학원이 지원서 검토를 보조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혼자 작성하기 어려울 때는 오페어 대표사무소를 맡고 있는 전문 유학원을 통해 도움을 받는 것도 한 방법이다. 인터뷰 지원서 준비가 완료되면 총 3단계에 걸쳐 인터뷰가 진행된다. 첫 번째는 edm유학센터와 같이 오페어 한국대표사무소를 맡고 있는 유학원에서 자체적으로 실시하는 영어인터뷰에 응시해 말하기, 듣기, 기본 영어문법 등의 실력을 측정한다. 유학원 자체 인터뷰에 통과되어야만 미국 오페어케어 본사에 최종 지원서류가 전달된다. 두 번째는 업무능력과 자격요건을 검증하기 위해 본사 직원이 오페어 지원자에게 전화를 걸어 지원서류와 선호하는 호스트 가정, 심리나 적성 상태 등을 영어인터뷰로 확인하다. 마지막으로 본사 인터뷰에 통과되면 통과자 명단에 지원자 정보가 올라와 각 호스트 가정에서 마음에 드는 지원자를 골라 전화나 이메일, 스카이프 화상 인터뷰 등 다양한 방법으로 상호간의 관심사 및 정보를 교환하고 자신에게 맞는 오페어를 선정한다. 모든 인터뷰 과정이 영어로 진행되기 때문에 일정 수준 이상의 영어 회화 실력은 꼭 필요하다. 비자신청 인터뷰가 끝나고 매칭이 확정되면 본격적으로 비자신청 단계로 들어간다. 미국 오페어가 발급받는 J-1 비자 신청을 위해서는 미국 국무부가 인증한 서류발급기관으로부터 DS-2019 서류를 발급받은 다음 미국비자 정보서비스 웹사이트에 인터뷰를 신청해야 한다. 인터뷰가 확정되면 비자신청서와 여권, DS-2019 서류 등 구비서류를 준비하여 미국대사관에서 영사관과 인터뷰를 진행하는데 오페어 신청 목적, 자신과 매칭이 이루어진 가족의 사전정보, 오페어 종료 후 명확한 귀국 의사 등을 짧고 정확하게 대답할 수 있도록 사전에 연습을 할 필요가 있다. 오리엔테이션 & 출국준비 대게 오페어 준비는 유학원을 통해 이루어지는데 많은 유학원들이 출국 전·후에 오리엔테이션에서 아이를 돌보는 업무교육, 운전교육, 미국 문화와 생활교육 등을 진행하기 때문에 참가하면 많은 도움이 된다. 최종 출국 준비는 오페어 준비의 마지막 단계로 대략 1년 간 생활하는데 필요한 짐 싸기, 탑승수속 및 입국심사 준비 등 일반적인 과정이다. 마지막으로 edm유학센터 서동성 대표는 "’오페어’는 다양한 업무가 가능한 워홀과 달리 아이를 돌보는 전문적인 업무를 해야 하는 만큼 일정 수준 이상의 영어회화 능력을 기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오페어를 준비할 때 edm유학센터가 마련한 오페어 맞춤 필리핀 어학연수 프로그램과 같은 단기 어학코스를 통해 짧은 시간에 효율적으로 영어능력 향상을 도모하는 것도 성공적인 오페어가 되기 위한 좋은 방법이다"라고 말했다.
    • 글로벌
    • 글로벌교육소식
    2012-08-08
  • [Michelle의 SAT English 강의노트] 제3강
    [교육연합신문=Michelle SAT전문강사] < 자료제공 : 아너즈(HONORS) 유학원 >
    • 글로벌
    • SAT특강
    2012-08-04
  • [Michelle의 SAT English 강의노트] 제2강
    [교육연합신문=Michelle SAT전문강사] < 자료제공 : 아너즈(HONORS) 유학원 >
    • 글로벌
    • SAT특강
    2012-08-03
  • [Michael의 SAT MATH 강의노트] 제4강
    [교육연합신문=Michael SAT전문강사] < 자료제공 : 미국조기유학 아너즈(HONORS) 유학원 >
    • 글로벌
    • SAT특강
    2012-07-29
  • [Michael의 SAT MATH 강의노트] 제3강
    [교육연합신문=Michael SAT전문강사] < 자료제공 : 아너즈(HONORS) 유학원 >
    • 글로벌
    • SAT특강
    2012-07-28
  • [Michelle의 SAT English 강의노트] 제1강
    [교육연합신문=Michelle SAT전문강사] Writing – Improving SentencesSelect the option for the underlined portion that produces the best sentence. Upon winning her third gold medal at the competition, the young athlete learned that her accomplishments hadsurpassed her coach’s, a former track star. (A) her coach’s(B) her coach(C) those of her coach(D) those done by her coach(E) those of her coach’s The underlined portion is incorrect as it is because it is comparing the young athlete’s accomplishments to her “coach’s”. When making a comparison, the two subjects have to be the same part of speech (noun, verb, adjective, etc.). The word “accomplishments” is a noun, so the underlined portion would also have to be a noun. Also, the underlined portion is being described by a noun phrase, “a former track star”. “Her coach’s” is a possessive noun, which cannot be modified by a noun phrase.The correct answer is (C). “Those” refers to the accomplishments of the coach, providing the noun that is necessary to be compared properly to the young athlete’s accomplishments. The phrase “of her coach” provides the noun (coach) that is modified by the noun phrase at the end of the sentence. ---------------------------------------------------------------------------- Reading Comprehension – Sentence CompletionSelect the option that best completes the sentence.Ray was ------- gambler who had seldom gone a day without indulging his expensive habit. (A) an inveterate(B) a dubious(C) an occasional(D) a novice(E) an obnoxious Let us first define all of the words in the options. “Inveterate” means having a particular habit, activity, or interest that is long-established and unlikely to change. “Dubious” means doubtful or not to be relied upon. “Occasional” means occurring every now and then. “Novice” means having very little experience. “Obnoxious” means very annoying. We must next examine the sentence for any context clues. The phrase “seldom gone a day without indulging” means that Ray gambles almost every day and it is very rare for him to skip a day. Right away, the sentence points to A because we know that his daily routine of gambling does not easily change. For the same reason, we know that C, the opposite of A, is not correct. The word “habit” also reinforces the idea that gambling is not a new interest for Ray, so D would not be correct. B and E may appear to be possible choices, but the sentence does not provide any insight into Ray’s gambling skills or his attitude while gambling. Therefore, the correct answer is (A). < 자료제공 : 아너즈(HONORS) 유학원 >
    • 글로벌
    • SAT특강
    2012-07-27
  • [Michael의 SAT MATH 강의노트] 제2강
    [교육연합신문=Michael SAT전문강사] < 자료제공 : 아너즈(HONORS) 유학원 >
    • 글로벌
    • SAT특강
    2012-07-27
  • [Michael의 SAT MATH 강의노트] 제1강
    [교육연합신문=Michael SAT전문강사] < 자료제공 : 아너즈(HONORS) 유학원 >
    • 글로벌
    • SAT특강
    2012-07-27
  • [Judy & Dan의 유학칼럼] 최근의 유학 키워드 미국 조기유학
    [교육연합신문=강수길(Daniel Kang) 칼럼] 언제부터인가 대한민국 교육열풍의 진원지라고 할 수 있는 강남에서 기현상이 일어나고 있다. 학부모들과 학생들의 대학입시의 관심대학들이 국내 명문대학들이 아닌 미국 명문대학들로 바뀌어 가고 있다는 것이다. 그래서 수능 준비 정보가 아닌 SAT 준비 정보가 학생들과 학부모들 사이에서 주요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그 이유는 대한민국이 글로벌 시대의 중심국가 반열에 들어서기 시작하면서 교육도 국내 교육보다는 글로벌 교육에 관심을 가지는 학생들과 학부모들의 숫자가 점점 많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시대의 흐름이 이러하니 유학이란 주제를 좀 더 심층적으로 다루어 볼 필요가 있겠다고 하겠다. 1980년대 까지만 해도 유학은 특권층의 전유물이었고 유학생 숫자도 미미한 수준에 불과했다. 그러나 2000년대에 접어들면서 유학생 숫자는 폭발적으로 늘어나기 시작했다. 2011년도 한국교육개발원(KEDI) 자료에 의하면, 2009년도 조기유학생수가 18,118명인데 2010년엔 18,741명으로 증가 추세에 있다. 이제는 유학은 특권층의 전유물이 아닌, 보편적 학부모들의 선택적 관심사로 대두되고 있는 것이 부정할 수 없는 현실이 되었다. 그런데, 단기간에 유학생 수가 급증하다 보니 유학준비 부족이나 유학정보 부족 등으로 유학에 실패하는 학생들도 생겨나는 등 여러 가지 아쉬운 부분들이 대두되고 있는 점들도 또한 간과할 수 없는 일이기도 하다. 앞으로 'Judy & Dan의 유학 칼럼'은 교육연합신문의 지면을 통해 '유학'이란 주제를 심층적으로 다루어 글로벌 교육에 관심을 갖고 있는 많은 학생들과 학부모들에게 유학에 대한 유익하고 정확한 유학정보를 제공하고 더 나아가 글로벌 시대에 걸맞는 효과적인 글로벌 교육을 통한 글로벌 인재양성의 토대를 만들어 나감에 중요한 디딤돌 역할을 담당해 보고자 한다. 우선, 이번에는 유학 중에서도 최근 관심이 증대되고 있는 조기유학을 다루어 보고자 한다.KEDI 2009년 자료에 따른 국가별 조기유학생수를 분류하면, 미국(31.9%) 동남아(21.9%) 캐나다(14.6%) 중국(8.1%) 그 외 호주, 뉴질랜드 등의 순이다.위 자료에서 보듯이 조기유학은 미국으로의 쏠림 현상이 심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과거에는 유학을 하면 일본, 영국, 캐나다, 프랑스, 독일, 호주, 뉴질랜드 등 다양한 국가들로 유학이 이루어졌으나 최근에는 미국으로의 유학이 유학 희망학생들 사이에서 가장 높은 관심과 인기를 끄는 추세이다. 그러면, 왜 미국으로의 조기유학이 인기인가? 유학현장에서 오랜 기간 유학 업무를 다루어본 필자의 입장에서 수많은 학생들과 학부모들의 미국 유학 희망 사유들을 들어보면 다음과 같은 이유들이 대표적이다. 첫째로 전 세계의 교육은 물론, 정치, 경제, 군사, 문화의 중심이 미국을 중심으로 이루어져 가고 있고 미국이란 나라의 영향력이 글로벌 사회에서 지대하기 때문에 유학생들이 전 세계의 중심국가인 미국에서 교육을 받고 싶어한다는 것이다. 둘째로 한미 FTA 발효에 따른 분야별 미국전문가 양성의 필요성 증대도 중요한 이유라고 할 수 있다. 미국과의 경제적 교류가 더 활발해지면, 미국에서 유학을 한 학생들에게 사회진출의 기회가 더 용이해질 것이라는 판단에서이다. 셋째로 미국 조기유학을 통해 진학할 미국대학들에 대한 전 세계 주요 기업과 자본가들의 연구 개발비 지원과 기부금 쏠림 현상 심화에 따른 미국 대학들의 우수인재 및 우수교수확보, 교육시설투자, 교육 연구비 지원 등의 교육 인프라가 타 국가 대학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월등히 유리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미국에선 유학생이 공부 역량만 있으면 관심분야에 대한 공부와 연구개발을 통해 자기의 꿈을 실현할 기회가 충분히 있다는 것이다. 개인적 견해로 한국에서 학문분야에서 노벨상이 못나오는 이유는 한국교수들의 역량부족이 아니라 교수들의 연구분야에 대한 충분한 재정적 뒷받침이 이루어지지 않아서 연구분야에 대한 효과적인 연구개발이 어렵고 그리고 이에 따른 좋은 논문들이 못 나오는 이유가 아닐까 생각한다. 넷째로 최근 전문인의 필요성이 급증하고 있는 금융 비즈니스 부문(FUND, FINANCING, STOCK, BANKING 등)전공분야에서의 타 국가 대학 대비 미국대학들의 상대적 우수인력 배출 현상 심화 및 대학시절 월가(Wall Street) 같은 곳에서의 인턴쉽 인프라 환경 등이 타 국가 대학들에 대비해서 미국이 유리한 환경을 갖고 있어서이다. 이런 요소들이 최근 미국조기유학을 통해 미국대학을 진학하려는 학생 및 학부모들의 주된 유학 선택 이유들 중 하나이다. 다섯째로 미국 교육의 특징인, 전공별 리서치 페이퍼(Research Paper:탐구 논문) 작성 능력, 프리젠테이션능력, Debate 훈련을 통한 협상과 설득 능력, 프로젝트 수행능력, 세미나 수행능력 등이 미국 초·중·고·대학 교육 전 부문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특징적 요소들이다. 이 시대의 글로벌 사회와 기업이 요구하는 인재 훈련 방식의 교육이 미국 초·중·고·대학에서 이루어지고 있기에 이에 매력을 느끼고 미국유학을 선택하는 학생들과 학부모들이 많아지고 있다. 여섯째로 미국 조기유학생이 나중에 미국 대학졸업 후, 취업기회가 같은 영어권인 Canada, 영국, 호주, 뉴질랜드보다 미국의 Market Share가 훨씬 커서 사회진출이 용이할 것이란 학생들과 학부모들의 판단에서이다. 일곱째로 한국 교육은 초·중·고교 교육 전반이 과도한 입시경쟁만을 추구하다 보니 공부 외의 교양에 대한 교육, 개인별 특기교육, 사회 참여활동을 통한 우리가 살아갈 사회에 대한 올바른 사회 훈련 등의 중요한 교육부분을 놓치는 이기적인 교육이 교육의 주류가 되어가고 있는데 반해, 미국 교육은 초·중·고교 시절 공부 외에도 개인별 특기교육, 교양교육, 체육활동, 적극적인 사회봉사활동 등을 통해 자유스런 분위기에서 자기가 좋아하고 관심 있는 분야에 대한 적극적인 참여와 재능개발 그리고 사회 봉사활동 경험을 통해 폭 넓은 교양과 인격을 완성해가는 교육들이 가능하고 또한 이런 부분들이 미국대학입시에서도 학생 선발의 형식적 요소가 아닌, 중요한 핵심요소가 되어 교양과 인격을 겸비한 우수인재가 미국 대학교육을 통해 세계적인 리더로 사회로 배출되는 매력이 있어서 많은 학생들과 학부모들이 미국 조기유학을 선택하고 있다. 여덟째로 한국학생들이 미국조기유학을 선택하는 가장 중요하고 현실적인 이유는 조기유학생이 미국에 가서 영어와 미국 초·중·고교 교육 Skill에 대한 적응력만 갖추게 되면, 평균적으로 미국학생들 대비 한국 유학생들의 공부에 대한 열정과 헌신자세가 우월하고 영어를 제외한 주요 과목별 기초 학력이 평균 또래의 미국 학생들보다 훨씬 우수하며 또한, 미국 학생들은 일반적으로 고등학교 시절까지는 공부에 올인을 하지 않고 있다가 대학에서 본격적으로 공부를 시작하는 경향들이 많아서 일반적으로 비슷한 능력을 가진 한국 학생들이 미국의 중·고교 과정을 거친 후에 미국 명문대학들에 합격하는 것이 한국에서 중·고교를 다닌 후에 한국 명문대학들에 입학하는 것보다 훨씬 쉽고 유리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미국 한인 교포사회에서는 자녀가 공부를 잘하는 것은 당연한 일들 중의 하나이지 대단한 자랑거리가 아니다. 미국 한인사회에서 교포학생이나 유학생이 미국명문대학에 들어가는 것은 이제는 별로 특별한 일도 아닌 것이다. 이 부분이 입시지옥이라 불리는 한국의 교육현실에서 무한경쟁으로 내몰리는 학생들과 학부모 입장에선 미국조기유학을 선택해보고 싶은 가장 중요한 유혹 중의 하나인 것이다. 그러나 위와 같이 미국 조기유학이 글로벌 경쟁사회 속에서 장래의 자아 실현을 위한 긍정적 요소들이 많이 있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지만, 유학 희망 학생이 충분한 사전 준비와 미국 초·중·고교 교육에 대한 제대로 된 이해와 전략을 갖고 유학을 가야 꿈을 이룰 수 있는 것이지 잘못된 정보와 사전 준비부족에 의한 유학 선택은 오히려 미국 교육 방식에 대한 부적응으로 국제적 교육미아가 되게 할 수 도 있게 되는 것이다. 그러면 미국 조기유학을 하기 위한 준비는 어떻게 할 것인가? 우선, 미국 조기유학을 고려할 때는 장기적인 계획아래 영어를 체계적으로 Building Up해 두어야 한다. 대학생이 미국대학으로 유학을 갈 때는 미국에 처음 가서 약 1년간 랭귀지 코스를 한 후에 미국대학 정규과목 수업으로 들어가면 되겠지만, 미국 초·중·고교에선 이런 랭귀지 코스가 없는 것이 현실이다. 조기유학생의 경우 미국 학교에 입학하자 마자 첫 학기부터 또래의 미국 학생들과 같은 수준의 영어로 된 전과목의 수업을 바로 들어가야 한다. 물론 일부 사립학교들은 방과후에 ESL과정의 랭귀지 수업을 한 시간 정도 해주는 학교들도 있으나 일단은 정규수업은 다 듣고 난 방과후에 일이다. 따라서 미국학교의 과목별 영어수업을 첫 학기부터 낙제하지 않고 따라가려면, 사전에 한국에서 충분한 영어훈련이 준비되어 있어야 한다. 미국 조기유학을 위해서 영어 다음으로 준비해 두어야 할 과목은 수학이다. 미국에 유학 오기 전에는 영어가 제일 중요한 것 같으나 정작 미국 학교수업에 들어가면, 수학이 훨씬 더 중요한 과목이라는 것을 알게 된다. 미국에서 영재교육 프로그램으로 제일 유명한 대학중의 하나가 Johns Hopkins University 인데, 이 학교의 CTY(영재교육프로그램) 선발 시험에서 제일 중요한 과목은 수학이다. 그리고 미국수능시험에 해당하는 SAT시험의 경우 SAT I시험의 경우 영어 읽기와 영어쓰기 외에는 수학과목만 시험을 본다. 따라서 미국 조기유학을 준비하는 학생들은 영어는 물론 수학과목에 대한 기초학력을 미리 잘 다져두면 미국학교에서도 어렵지 않게 상위권 성적을 유지하며 장기적으로 성공적인 유학을 해 나갈 수가 있게 된다. 이번 글에서는 최근 유학의 키워드인 미국조기유학에 대한 개괄적 내용을 주로 다루어 보았는데 다음 글에서는 성공적인 미국조기유학을 위한 세부적이고 전략적인 준비부분을 좀더 다루어 보도록 하겠다. < 자료제공 : 아너즈(HONORS) 유학원 >
    • 글로벌
    • 조기유학
    2012-07-26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