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4(화)
 

[교육연합신문=이유연 기자] 

이현준사진1.jpg

 

인천 영화국제관광고등학교는 1892년 설립된 학교로 2022년이면 개교 130주년을 맞이하는 학교이다. 인천시 동구 배다리 우각로를 따라 인천창영초등학교와 우리나라 근대교육의 출발점을 이야기하듯 나란히 위치하고 있다. 

 

영화국제관광고는 대한민국 최초의, 인천 유일의 관광고등학교로 외국어를 기반으로 한 관광외국어과, 호텔경영과, 외식조리과로 구성돼 전국에서 관광서비스 교육을 선도하는 학교로 위상이 높은 학교이다. 또한, 지난 4년간 학과 재구조화와 호텔을 연상시키는 공간 혁신, 투트랙(Two-track) 진로시스템, 독특한 협업 업무 문화를 통해 외형적 경쟁력을 충분하게 갖춰 한해에 전국에서 80여 개 학교가 탐방하는 학교로도 유명하다. 

 

이런 외형적 경쟁력을 기반으로 영화국제관광고등학교는 공교육의 한계와 위기를 극복할 획기적인 내부 교육 혁신을 준비하고 있다. 바로 '자율성장문화학교'이다. 

 

영화국제관광고 이현준 교장은 “시각장애인으로 태어나는 것보다 더 비극적인 일은 앞은 볼 수 있으나 비전이 없는 것이다.”라는 헬렌 켈러의 말을 인용하면서 교육은 미래를 위해 농사를 지어야 하는 것이기에 학교는 미래를 볼 수 있어야 하고 미래지향적이어야 하는데 여전히 학교는 표준화된 교육의 울타리 안에서 머물고 있다고 지적했다. 

 

학교가 코로나를 경험하는 동안 학교 문밖에 세 명의 손님이 문을 두드려 나가보니 그 세 명의 손님은 '한계', '위기', '변화'였다며 이제 학교는 표준화된 교육의 한계와 위기를 인정하고 엄청난 변화를 오늘 당장 시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런 시대적 요구에 영화국제관광고등학교는 먼저 눈을 뜨고 있다. 잘 갖추어진 인프라와 축적된 노하우를 바탕으로 2022년부터 세상이 놀란만한 학교를 준비 중에 있다. 이현준 교장은 기존의 표준화된 교육과 가치, 교사 중심의 학교는 종말을 맞이했다고 선언하고, 자율성장문화학교를 추진하고 있다. 

 

[크기변환]학교 전경 사진.jpg

 

자율성장문화는 학교의 교육과정, 수업, 자치활동 등을 전반적으로 아우르는 학교의 문화가 교사 중심에서 학생 중심으로 옮겨지는 시도이다. 학생들이 스스로 피운 불은 본인이 끄지 않으면 꺼지지 않으며, 스스로 찾고 두들기는 교육활동을 통해 학생들의 무한 잠재력과 성장 동력을 끌어낸다는 방침이다. 

 

교사가 가졌던 권한과 정보의 원천을 과감하게 학생들에게 이양해 학생들이 자기 주도적으로 학교생활에 흥미를 느끼고 참여할 때 교육이 힘이 있고 학생들이 성장한다는 것이다. 이 교장은 교사의 부지런한 교육 서비스가 오히려 학생들을 저상장에 머물게 한 것은 난센스라며, 학생들에게 과감하게 권한을 이양하고 교사는 여분의 시간과 열정을 수업과 진로 코칭에 집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영화국제관광고는 자율성장문화학교의 실천을 위해 개혁적인 자치활동의 강화, 과감한 학교 담장 밖 자원과 연계한 고교 학점제 운영, 학생들이 만들어 가는 수업혁신, 학생들이 찾아가고 설계하는 투트랙(Two-track) 진로시스템, 학생들이 주도가 된 자율적인 용의 규정 등의 정비를 이미 완료했다. 

 

이현준 교장은 "말 잔치만 화려한 자율성장문화학교는 아닐 것"이라며, "학생들이 체감할 수 있는 자율 성장 문화의 정착을 위한 조직개편과 예산 마련, 공간 형성, 교사와 학생의 재교육을 계획하고 있다"며 "놀라운 시도와 변화는 영화국제관광고등학교의 성장을 넘어서 대한민국 공교육의 위기를 극복하는 대안을 제시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공교육의 어려운 시기에 인천 영화국제과광고등학교의 자율성장문화를 통한 변화와 성장을 기대해 본다. 

 

전체댓글 0

  • 4626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에듀인포커스] 이현준 영화국제관광고 교장, "공고육의 위기 극복 '자율성장문화학교'에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