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19(일)
 

[교육연합신문=이기호 기자]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으로 안전을 위한 국가의 감시 통제와 사생활 침해에 대한 갑론을박이 전 세계를 관통하고 있다. 감시 통제 사회의 양면을 둘러싼 공통되면서도 서로 다른 관점들을 동시대 아시아 시각 예술을 통해 고찰하고 공유하는 의미 있는 전시회가 마련됐다.

 

하산알리히.jpg
하산 엘라히. <수천의 리틀 브라더>, 2021

 

문화체육관광부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과 아시아문화원(ACI)은 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금의 상황을 반영한 지역아시아작가전 ‘친애하는 빅 브라더: 다시는 결코 혼자일 수 없음에 대하여’를 13일부터 오는 11월 14일까지 ACC 문화창조원 복합6관에서 개최한다.

 

지역아시아작가전은 광주 지역과 아시아 작가들의 작품을 통해 동시대 사회적 이슈와 담론을 전달하고 지역 문화의 동반 성장을 견인하기 위한 기획 전시로 ACC가 지난 2017년 시작한 지역 연계 프로젝트 중 하나다.

 

덩위펑.jpg
덩 위펑 <사라지기 운동>, 2020


‘친애하는 빅 브라더’는‘ 다시는 결코 혼자일 수 없음에 대하여’라는 부제에서 알 수 있듯이 감시 통제 사회의 명암을 예술‧인문학적으로 고찰한 전시다. 빅 브라더와 리틀 브라더들이 만나는 길목에서 등장한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은 포스트 파놉티콘 사회로 여정에 가속도를 더한다.

 

전 세계를 관통한 전염병은 감염병 예방을 위한 중앙 정부의 감시 통제, 투명한 개인 정보 공유의 필요성, 사생활 및 인권 침해 위험성에 대한 지구촌 각계각층의 논의를 가시화했다. 

 

이번 전시엔 아시아 지역 역량 있는 예술가 8인(팀)이 참여했다. 광주 출신이거나 광주 지역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지역 작가 이연숙, 임용현을 비롯, 덩 위펑(베이징), 아지아오(상하이), 침↑폼(도쿄), 아이사 혹손(마닐라), 하산 엘라히(랑푸르), 정 말러(홍콩) 가 그들이다. 커미션 신작 4작품 등 총 10 작품을 선보인다.

 

이들은 작품을 통해 소수가 다수를 통제하고, 다수가 소수를 감시하는 사회가 공존하는 우리 삶의 명암을 아시아 작가들의 시각에서 전달한다. 코로나19와 병존할 수밖에 없는 오늘의 사회 공익과 개인 존엄에 대한 새로운 기준의 가능성을 모색한다. 다시는 결코 혼자일 수 없는 현실을 함께 고민하는 공론의 장이다.

 

2021 ACC 지역아시아작가전 ‘친애하는 빅 브라더’ 전시의 보다 자세한 내용은 ACC 누리집(www.acc.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전시 관계자는 “이번 전시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 속 방역과 개인의 자유 사이에서 감시 통제의 양면을 함께 지켜갈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전체댓글 0

  • 1105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코로나 감시사회', 안전장치인가, 통제 수단인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