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1-17(일)
 

[교육연합신문=이기호 기자]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교육감 이석문)이 2020학년도 기초학력 향상 지원성과 및 2021년 지원 계획을 1월 11일 발표했다.

 

한글 학습 지원 프로그램 ‘한글 또박또박’을 통해 한글 해득 수준을 검사한 결과 초등학교 2학년 기준 한글 미해득 학생이 2020년 6월 7,185명 중 192명(2.67%)에서 같은 해 12월 중 7,325명 중 70명(0.96%)으로 줄었다.

 

초등학교 3~6학년을 대상으로 기초학력(3R's – 읽기, 쓰기, 기초수학)을 검사한 결과 기준 점수 미도달 학생이 2020년 6월 27,592명 중 314명(1.14%)에서 같은 해 12월 27,210명 중 106명(0.39%)로 감소했다.

 

온라인 개학과 원격수업 장기화에 따른 학력 격차 우려에도 한글 미해득, 기초학력 미도달 비율이 감소한 이유는 코로나 상황에서도 교육청의 촘촘한 학생 맞춤형 프로그램 운영, 면대면 지도 강화 등 교사들의 기초학력 책임지도에 따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그동안 제주도교육청은 학교 내 다중지원팀인 학교 ᄒᆞᆫ디거념팀을 조직해 학습 부진 원인과 수준을 단계적으로 진단하고 그에 따른 개별 맞춤형 지원 정책을 집중 추진해 왔으며 언어치료와 심리치료 등 전문가 투입도 적극적으로 지원해 왔다.

 

이런 성과에 힘입어 2021년에는 제주 학생의 문해력·수리력 향상에 중점을 두고 학력 격차 해소를 위한 프로그램들을 운영할 계획이다. 문해력과 수리력은 갑작스런 원격수업 전환이나 불확실한 사회 변화 속에서도 학생들이 흔들림 없이 건강하게 꿈과 희망을 키워 도약할 수 있도록 학교와 교사가 디딤 계단이 돼 줄 것이다.

 

도교육청은 국어와 영어 과목에서는 체계적으로 배우는 읽기·쓰기 100단계를, 수학 과목에서는 수와 연산 내용 체계도 및 기초연산 지도자료를 개발·보급해 학교에서 문해력과 수리력 향상 지도에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다.

 

강영철 학교교육과장은 “지난해 방역과 학력을 동시에 책임지기 위해 최전선에서 헌신해 주신 학교 현장에 무한한 존경과 감사를 드리며 이러한 노력이 우리 학생들의 학습복지 실현으로 결실을 맺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0976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제주도교육청, 코로나19에도 기초학력 미도달 학생 비율 감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