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12(월)
 

[교육연합신문=박근형 기자]

KE2.jpg

사진=대한항공 뉴스룸 캡쳐

 

대한항공은 지난 31일 아시아나항공 인수·통합계획 관련 온라인 기자 간담회를 개최 했다.

 

대한항공은 아시아나항공 실사를 거친 결과, 인위적인 인력 구조조정 없이 통합항공사 출범을 진행할 것이란 입장을 재확인했다. 항공산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서 완전히 회복된다면 양사 통합 후 연간 최대 4000억원의 시너지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했다.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은 이날 아시아나항공 인수·통합계획(PMI) 온라인 간담회에서 "통합 항공사 출범으로 재무구조를 개선해야 장기 생존이 가능하고 고용도 안정적으로 유지할 수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우 사장은 "아시아나항공의 대한항공 자회사 편입 이후 통합 준비를 마치기까지 약 2년 정도 소요될 것"이라며 "양사 시너지를 기대하기 위해선 합병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항공산업이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하는 사업인 만큼 별도 독립법인으로 운영할 경우 허브공항, 네트워크, 기재, 인력 등의 자원 효율성 제고를 통한 시너지 창출이 제한적이란 설명이다.

 

통합 후 시너지 효과로는 연간 3000억원을 웃돌 것으로 관측했다. 수익 측면에서는 중복노선 효율화, 연결편 강화, 조인트벤처(JV) 효과 증대 등의 효과가 나타날 것이란 전망이다. 비용측면에서는 시설과 인력, 항공기재, 터미널, 판매조직 등을 효율적으로 활용해 규모의 경제가 실현될 것으로 기대했다.

 

우 사장은 "코로나19 영향의 완전 회복을 가정할 경우 추산되는 시너지 효과는 연간 3000억원에서 4000억원 정도 예상된다"면서도 "통합시까지 적지 않은 통합비용이 소요되는 만큼, 통합 후 약 2년 이후에나 본격적인 플러스 효과가 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대한항공은 아시아나항공을 내년에 인수한 후 2024년 통합 항공사를 출범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기업결합신고 완료 후 아시아나항공은 대한항공의 자회사로 편입된다.

 

한편, 인적 구조조정에 대하여 우 사장은 "통합 시 부문별 인력 재배치 등을 통해 인위적 구조조정 없이 인력을 운영할 것"이라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그는 "양사 통합으로 중복되는 간접인력은 약 1200여 명 수준임을 실사를 통해 확인했다"며 "이는 양사에서 매년 발생하는 정년사직, 자연감소 인원 고려하면 문제가 되지 않는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통합계획(PMI)의 핵심 내용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각각의 자회사인 저비용항공사(LCC)의 통합 방법과 지원부문 회사들에 대한 효율적 운영방향 검토를 담고 있다. 마지막으로 양사가 통합된 후에는 대한항공 하나의 브랜드만 남게 된다.

 

LCC 자회사의 경우 진에어, 에어부산, 에어서울을 합친 통합법인을 대한항공 산하에 둘지, 지주사인 한진칼 산하로 편입할지 등에 대해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자회사 간 중복되는 영역에 대해선 지상조업사와 정보기술(IT) 계열사의 경우 통합을 추진할 계획임을 전했다. 우 사장은 "지상조업사는 하나의 회사로 합쳐 경쟁력을 갖추도록 하고, 규모의 경제 등 효율성을 제고할 수 있는 방향으로 발전시킬 것"이라며 "IT 계열사인 한진정보통신, 아시아나IDT도 같은 맥락으로 하나로 통합하는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다만 항공예약·발권 시스템을 여행사에 제공하는 토파스(TOPAS), 아시아나 세이버는 독립법인으로 유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그는 "양사가 고유한 고객층을 확보하고 있고, 한국 시장에서 상호경쟁을 통해 발전해 왔다"며 "각각 별도의 해외 합작 파트너사가 있어 계약 상대방과 협의해 독립적으로 유지·발전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라고 설명했다.

 

고객의 관심이 높은 마일리지 통합과 관련해서는 인수 후 전환율을 결정할 계획임을 전했다. 우 사장은 "현재 법률적 제약으로 아시아나항공의 마일리지 적립 규모, 거래 단가 등을 정확히 파악하기 어렵다"면서 "추후 가능한 시점이 오면 아시아나항공 마일리지 현황을 분석, 자사 마일리지와 비교한 합리적 전환율을 결정하고, 양사 우수고객 통합방안도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전체댓글 0

  • 5319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한항공, 아시아나 인수 시너지 연 4000억 예상‥구조조정 안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