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4(화)
 

[교육연합신문=김현구 기자]

문경구 경북교육감후보 예정인은 평교사로 22년 6개월간의 교직생활을 마무리하고 ‘경북교육경영’의 막중한 책임을 지겠다는 결심을 하기까지 정말 많은 생각을 하였고 많은 현장에서 사람들을 만났다고 한다.

 

'진정 아이들이 안전하고, 행복할 수 있는 교육시스템은 없는가?

도덕적이고 창의적인 인재는 어떻게 가르쳐야 할까?

학교폭력으로 삶을 마감하는 비극을 막을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선생님과 학생들이 서로 신뢰하는 행복한 학교에서 자신들의 희망을 키워가는 학교 문화를 만들 수 있는 길은 없을까?'

 

"학교 이야기만 나오면 어느 누구도 만족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교육 이야기만 나오면 어느 누구도 희망을 버리지 않았습니다.

 

많은 분들이 학교를 이야기하면 좀 바뀌었으면 했습니다. 많은 분들이 교육을 이야기하면 좀 변화가 있었으면 했습니다. 그러기에 저는 수 많은 사람들이 걱정하고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고 교육자로서 희망을 버리지 않고 오늘날의 교육을 책임지겠다는 용기를 선택했습니다.

 

많은 분들이 물으시더군요 문경구 교육감후보 예정인은 선거 경험도 조직도 세력도 없으면서 무엇을 믿고 그렇게 어려운 길을 선택했는지...

 

아무것도 가진 것은 없지만 교육을 걱정하고 학교가 바뀌기를, 아이들이 행복 할 수 있기를 바라는 모든 사람들과 함께 하겠습니다. 또한 저는 용기를 선택하기 전에 제 스스로에게 물어보았습니다. 경북교육감이 되었을 때 아이들이 안전하게 학교를 다닐 수 있고 학교폭력이 없는 행복한 학교문화를 조성할 수 있겠는가? 선생님과 학생이, 학부모와 지역사회가 만족할 때 까지 헌신할 수 있겠는가? 도덕적이고 창의적인 인재양성을 위한 새로운 교육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겠는가? 등을 물어보았습니다."

 

"약속드리겠습니다. 교육을 걱정하고 학교가 바뀌고 아이들이 행복할 수 있기를 바라는 모든 분들께 초심을 잃지 않는 당당한 교육자가 되겠습니다. 여기 계시는 모든 분들과 함께 고민하고 함께 풀어나가겠습니다. 지금 교육현장은 산업화시대의 교육시스템과 나노시대의 미래 인재가 충돌하면서도 공존하는 기이한 학교문화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22년 6개월의 교직생활을 잘 마치고 인생 후반전을 새로운 도전으로 시작하겠다"는 문경구 경북교육감 후보예정인은 교직생활을 하며 나누었던 편지를 책으로 만들어 지난 24일 경산시립박물관에서 ‘문경구 경북 교육감 후보예정인의 감사편지’ 출판기념회를 가졌다.

 

방송인 장용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출판기념회에는 세계한궁협회 허광 회장을 비롯하여 문경구 경북교육감 후보 예정인은 은사 및 지인들이 함께하여 출판기념회를 축하했으며, 새로운 도전에 대한 응원의 목소리를 높였다.

 

‘문경구 경북교육감 후보 예정인의 감사편지’ 출판기념회는 문경구 후보예정인은 경북교육감 출마를 결심하고 그동안 우리나라 교육의 현실적 문제에 대한 분석과 이를 개선할 방향을 제시했으며, 사회자 장용의 질문에 진솔한 답변으로 우리나라 교육의 방향과 경북교육감 출마의 변에 대해 설명을 했다.

 

사회자 장용이 “우리나라 청년일자리가 심각하다. 원인과 해결책을 가지고 있느냐?”라는 질문에 문 후보예정인 “사실 우리나라 청년일자리가 심각하다. 이러한 이유로는 막연하게 대학을 졸업시켜야 된다는 부모들의 잘못된 판단이 큰 작용을 했다고 생각한다”며,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의 하나로 ‘반드시 대학을 졸업해야 잘된다’는 인식의 전환이 필요하며, 시골에서 농사를 지어도 대접받는 사회문화의 기반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했다.

 

특히 문 후보 예정인은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대안으로 농업을 4차산업에 접목시켜 농사를 지어도 잘살 수 있도록 해야 하며, 학생들에게는 선진국 농업현장을 견학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여 선진국 농업문화를 접목시키는 것은 물론 '학생들이 농사를 지어도 우리의 미래가치가 충분하다'는 것을 인식토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또한 "이를 바탕으로 체계화된 농업기술 도입은 물론 농업이 새로운 일자리 창출의 교두보가 될 수 있도록 만들어 나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리고 “정예화 되고 틀에 짜인 교육에서 탈피하여 인성을 바탕으로 사회생활을 잘할 수 있는 전인교육을 실시하겠다”고 밝힌 문 경북교육감 후보예정인은 “경북교육감이 되면 최초로 만나고 싶은 사람이 누구냐?”라는 사회자의 질문에 “어머님”이라고 망설임 없이 대답했다. 사회자가 그 이유에 대한 질문에 “장남이라는 이유만으로 모든 가족이 희생했다. 부모로서 다른 자식에 대한 미안함과 안타까운 마음이 없었겠는가?, 그러한 마음의 아픔을 가슴에 간직한 채 어머니로서 강하게 사셔야 했을 어머니의 삶을 생각하면 지금도 가슴이 먹먹하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아들로서 그리고 한 가정의 아버지로서, 남편으로서 살아오며 ‘기필코 내가 해내었다’는 말을 가족에게 남기고 싶다”는 문 경북교육감 후보 예정인은 “국가·학교·아이들이 보였기에 지금의 교육으로는 안되겠다는 판단으로 경북교육감 출마를 결심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허광 세계한궁협회 회장은 축하 인사말을 통해 “문경구 후보의 삶을 들었던 소중한 시간이었다. 특히 인성을 바탕으로 전인교육을 실천하고자 하는 기본 마인드를 가지고 있기에 어떠한 경우에도 멋진 실천교육을 이룰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우리나라를 넘어 세계로 나아가고 있는 한궁도 인성을 기본으로 하고 국민의 건강을 최우선 가치로 삼고 있기에 문경구 경북 교육감 후보 예정인께서 추진하고자 하는 교육의 실천덕목과 많이 연결되어 있다. 앞으로 저를 비롯한 한궁인들도 가능하다면 큰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문 경북교육감 후보예정인은 우리나라 청소년들이 행복하지 못한 이유로 첫 번째가 ‘선택을 강요받고 있어서’, 두 번째는 ‘고마움을 몰라서’, 세 번째는 ‘서로 비교해서’ 등으로 진단했으며, “청소년들이 도전하고 실패하더라도 그 실패를 인정하고 인내심을 갖고 기다려주며 용기를 주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리고 감사함을 가르쳐야 한다고 했다. “지금 우리 아이들은 풍요로움 속에서 부족한 것 없이 너무 넘쳐 비만을 걱정하고 있다”며, “앞으로는 감사함을 가르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다름을 인정하고 비교하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출판기념회에는 그동안 문경구 경북교육감 후보예정인을 알고 지냈던 지인들과 동창 그리고 가족이 나와서 그동안 살아왔던 과거를 이야기 했으며, 문 경북교육감 후보 예정인의 인생과 삶의 철학 등에 대해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도 가졌다.

 

문경구 경북교육감 후보예정인은 “이념 편향된 일부 교육감들은 자신의 이념을 실현하기 위한 장으로 학교 현장을 이용하고자 하는 사례도 많았고, 지방 지역에서는 자신들과 정치적 성향이 맞는 지자체 단체장들의 행사에 학생들을 교묘한 방법으로 동원하기도 하고 있다”며, “교육은 어떠한 경우에도 폐쇄적이며 편향된 방향으로 흘러가서는 안된다. 오로지 인성을 바탕으로 사회에 필요한 인재로 성장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들고 그 토대위에 전인교육이 실시되어야 한다”고 강조해 말했다.

 

그리고 “교육감이 되면 공직자로서의 자질에 어긋남이 없도록 하는 것은 물론 창의적인 현실교육 실천을 통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국가대표 교육감이 되겠다”라고 ‘경북교육감’ 도전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밝혔다.

 

■ 문경구 경북교육감 후보예정인 약력

 - 문경구의 경북맞춤교육 대구고졸업.

 - 영남대졸업 영남대대학원졸업

 - 한국학부모 총연합 공동대표

 - 한국교총한국교육정책연구소 정책.교과 전문위원

 - 대한민국 육군 중위 만기전역(학사장교 8기)

 - 사) 대한민국감사국민위원회 대구.경북대표

 - 사) 국제 피플투피플 경산챕터 부회장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문경구 경북교육감 후보 예정인, '4차 산업혁명의 교육접목' 방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