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3-03(수)
 

[교육연합신문=임명철 기자]

 

미국 워싱턴 D.C 소재 P.C.A High School 학생들이 지난 3월 29일(금) 전남함평고등학교(교장 장용준)를 방문했다.

 

한국의 여러 문화를 경험하고자 한국을 찾은 미국 워싱턴 D.C의 P.C.A(Parkway Christian Academy) High School 학생들은 함평고 재학생들과 함께 뜻 깊은 시간을 가졌다.

 

이번 방문은 P.C.A High School의 설립자인 신영동 목사와 친분이 있는 세계 선교 자원봉사자 이재화, 김혜숙 부부의 주선으로 이뤄졌는데, 이 씨 부부가 미국에 살 때 미국 학생들이 한국을 낙후된 국가로만 생각해서 기분이 좋지 않았다고 한다.

 

그런데 최근에 함평군 손불면에 정착해 살게 되면서 미국 학생들이 가진 편견을 조금이나마 깨주고 싶어 인연이 있는 미국 학교 학생들을 초청해 함평고등학교 학생들과 대화를 나누며 세계적으로 수준 높은 우리나라 교육시설과 프로그램들을 살펴보게 했다.

 

P.C.A High School은 미국의 수도인 워싱턴 D.C에 위치한 사립학교로(크리스찬 스쿨) 이번 방문은 설립자이자 이사장인 신영동 목사의 주도로 미국학생 7명과 인솔자(미국인 목사부부) 2명이 함께 했다.

 

이 학교 설립자인 신영동 목사는 본인이 설립한 P.C.A High School에 대해 4년 전 7명의 학생으로 출발해 기도와 신앙에 뿌리를 두고 성장해 지금은 75명의 학생들이 재학 중이라고 소개하고, 자신이 낯선 외국 땅에서 적응하기 위해 스스로 터득한 영어 잘하는 비법을 mimic(흉내), memorize(암기)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함평고등학교를 견학한 미국 학생 리아는 “학교에서 매우 환영해주어 고맙고, 학교시설이 정말 좋아 부러웠으며, 학생들이 친근하고 너그러운 인상을 많이 풍겨서 좋았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또한 “학생들이 영어를 유창하게 하고 선생님들이 학생들을 아끼는 모습도 보기 좋았다”고도 말했다. 리아와 함평고를 함께 견학한 안토니 학생은 “미국의 교육과정과 한국의 교육과정이 다르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며, "미국에서는 자신의 꿈과 관련된 수업을 선택해서 듣는다"고 자신의 학교생활을 함평고 학생들에게 소개하기도 했다.

 

한편, 미국 학생들과 양국의 교육 환경과 프로그램을 가지고 토론을 한 정세현(함평고 2) 학생은 “처음에는 설렘 반 두려움 반으로 그들을 만났으나, 어느덧 많은 대화를 나누면서 그들의 착한모습과 자신의 꿈에 대한 열정을 느끼게 되어 정말 좋았다”고 소감을 전했다.

 

 P.C.A High School 설립자인 신영동 목사는 다시 만날 것을 기약하며 지속적인 유대 관계를 통해 활발한 학생 교류를 진행하자고 제안했고, 함평고도 외국의 선진문화를 접해 볼 수 있는 학생들에게도 더없이 좋은 기회가 될 것 이라고 화답했다.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美워싱턴DC P.C.A High School 학생들 전남함평고 방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