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1-15(금)
 

[교육연합신문=이기호 기자] 

이석문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이 1월 7일 '2022 개정 교육과정과 평화'를 주제로 열린 ‘전국시도교육감 라운드테이블’에서 “제주4‧3과 전쟁의 참혹함을 되풀이하지 않고, 비폭력과 인권, 관용 등의 가치를 뿌리내리기 위해서는 ‘2022 개정 교육과정’의 총론과 교육과정에 평화와 세계 시민성, 지속가능성이 반영돼야 한다”라고 밝혔다.

라운드테이블.jpg

 

유네스코 아시아태평양 국제이해교육원(원장 임형묵)이 주최해 비대면으로 개최한 ‘전국시도교육감 라운드테이블’은 이날 오후 3시 도교육청 화상회의실에서 진행됐다. 행사에는 교육감을 비롯해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장인 최교진 세종특별자치시교육감, 조희연 서울특별시교육감, 도성훈 인천광역시교육감,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등 총 5명의 교육감이 참석했다.

 

행사에서 강순원 유네스코 아태교육원 이사회 의장(한신대 교수)은 ‘한반도 평화권 선언: 유네스코 평화교육을 2022 개정교육과정에 심자’를 주제로 기조발제했다.


강순원 의장은 “유네스코는 전쟁을 반대하는 평화를 마음에 심어 평화의 문화를 조성하자는 비폭력적 평화교육을 핵심 방향으로 설정하고 평화의 문화, 글로벌 정의, 관용과 비폭력, 다양성을 중심으로 한 평화와 세계시민교육을 주창해왔다”며 “2022년에 국가교육과정이 개정된다. 유네스코 평화교육을 기반으로 촛불 이후 진전시켰어야 할 한반도 평화의 이상을 2022년 국가교육과정 총론에 반영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어진 토론에서 이석문 제주교육감은 2022년 교육과정 개정 시 총론에 평화 등을 반영하는 것을 동의했다. 그 이유에 대해 이 교육감은 “20여년 전 4.3특별법이 제정된 뒤 고 노무현 대통령의 공식 사과가 있었고, 2005년에는 제주가 국가로부터 ‘세계 평화의 섬’으로 공식 지정됐다”며 “그 과정에는 4‧3과 전쟁의 참혹함, 아픔을 되풀이하지 말자는 염원이 담겨있다. 그 염원을 실현하기 위해 4‧3평화인권교육을 전국 차원으로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석문 제주교육감은 “그런 방향에서 평화와 세계시민성, 지속가능성이 2022 국가교육과정 총론에 반영되는 것은 매우 소중한 의미가 있다”며 “지금의 아이들이 비폭력과 인권, 생태, 공존, 포용 등의 가치를 일상에서 실천할 수 있도록 21세기에 맞는 세계시민의 구체적인 개념과 세부 교육과정 등을 잘 마련하는 것이 앞으로 과제”라고 강조했다. 

전체댓글 0

  • 7206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석문 제주교육감, “2022 국가 교육과정 총론에 ‘평화’ 반영돼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