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3(금)
 

[교육연합신문=김현구 기자]

 

유엔공보국(UN-DPI) 정식지위 NGO인 국제뇌교육협회(회장 이승헌)가 청소년멘탈헬스인성교육협회와 공동 주최로 ‘한일 청소년 미래교육포럼’을 29일(화) 오후 1시 30분부터 제주웰컴센터 웰컴홀에서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한다.

 

‘우리가 상상하는 행복한 학교’라는 주제로 진행되며 제주뇌교육협회, 지구시민운동연합이 주관하고, 제주관광협회, 제주국학원, 무병장수테마파크가 후원한다.

 

이는 11월 서울에서 개최된 ‘대한민국 미래교육포럼’의 후속으로, 당시 당면한 교육문제 해결을 위한 대안으로 인간 뇌의올바른 활용과 계발, 지구촌 시대에 부합하는 지구경영 인재상, 기존 학교틀을 넘어선 혁신모델로서 미래형 학교로 주목받는 벤자민인성영재학교(이하 벤자민학교) 교육모델을 제시한 바 있다.


포럼 1부에서 김태석 제주도의원이 축사를 하며 초청 특강으로 “평화의 섬 제주와 글로벌 리더의 정신 (박효정 제주 국학원장)”, “제주의 문화, 그 끝없는 발견 (김수열 제주특별자치도 문화예술위원장)”이 열린다.

 

2부에서는 김나옥 벤자민학교장의 “글로벌 인성영재의 조건” 주제 강연을 시작으로 한국, 일본 청소년들의 공연과 발표가 이어진다.


특히, 내년 일본에도 설립되어 글로벌학교로 발돋움한 벤자민학교 한국, 일본 학생들과 함께 하는 ‘우리가 상상하는 행복한학교’ 세션은 미래교육에 대한 고민을 미래형 학교 학생들의 눈으로 비추어 관심을 받고 있다.

 

이번 제주 포럼에 참석하는 벤자민학교 40여 명의 학생들은 26일부터 열리는 ‘한일 글로벌 인성영재캠프- 놀며, 소통하며,상상하는 우리의 미래’ 국제캠프에 참가하고 있다.

 

'학교건물, 시험과 성적표, 의무로 배워야 할 교과목이 없다면?'이라는엉뚱한 질문을 상상으로 하여 청소년의 시각에서 개인, 사회, 지구에 가져올 긍정적인 변화와 현재 우리가 해야 할 일들을 소셜픽션 형식으로 진행하고 포럼에서 발표한다.


인간 뇌의 올바른 활용과 계발을 목적으로 하는 비영리국제단체인 (사)국제뇌교육협회는 유엔공보국(UN-DPI) 정식지위 NGO,유엔글로벌콤팩트(UNGC) 참여회원사의 국제네트워크를 활용하여 벤자민인성영재학교 학생들이 글로벌 리더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펼쳐갈 예정이라고 한다.

 

한편, 2014년 설립해 첫 해 27명, 올해 479명이 입학하며 화제를 불러 모은 벤자민학교는 인성명문 대안학교이다. 학교건물, 시험, 성적, 교과수업 없이 1년간 스스로 하고 싶은 것을 선택해서 이루어가는 ‘벤자민프로젝트’, 광범위한 멘토링 시스템, 전국 18개 학습관, 1년간의 뇌교육 프로그램과 유급아르바이트 교육과정, 사이버대학 수준의 LMS(학사관리시스템) 구축 등 혁신적인 교육모델을 갖추고 현재 3기 모집 중에 있다.

 

관련 정보는 공식 유튜브 채널(youtube.com/benjaminschoolkr), 학교 홈페이지(www.benjaminschool.kr)에서 자세히 볼 수 있다.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벤자민학교, '우리가 상상하는 행복한 학교' 제주서 열린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